본문

  • 리뷰

    0

  • 일정 등록

    0

  • 방문했어요

    0

  • 조회

    10,260

  • SNS 공유

    3

상세정보

탐라국입춘굿놀이


※ 2020년 탐라국입춘굿축제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확산 방지를 위해 1월 30일자로 전면 취소 결정됐다.

제주 원도심에서 만나는 봄맞이 축제

제주는 1만8000 신들의 나라다. 이들이 하늘의 신에게 부름을 받아 하늘에 다녀오는 기간을 가리켜 ‘신구간’이라고 한다. 옛 제주 사람들은 이 때에만 집을 옮기고 집을 수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함부로 이사를 하다간 신들을 노하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신구간이 끝나고 신들이 제주 섬으로 내려올 때가 되면 무당은 굿으로 신들을 불러들이는 제를 지낸다. 이것이 ‘입춘굿’이다.

과거에는 각 마을의 본향신을 모시는 많은 심방들이 관덕정으로 모였다. 이들 중 가장 춤도 잘 추고 사설도 정확하게 읊는 우두머리 심방이 ‘도황수’인데 이날 뽑았다 한다. 심방이 신들의 강림을 청하며 격렬한 춤사위를 벌이면 신들은 알아듣고서 그가 연 문을 따라 제주 바람과 함께 온다.

때문에 입춘굿은 진정한 ‘대동제’였다. 탐라국 시절에는 왕으로부터 백성까지, 조선시대에는 제주목의 최고 관리인 목사에서 서민들까지 그리고 지금에 이르기까지 고위 관리직부터 서민 계층까지 한데 어울려 놀았다. 심지어는 벌을 받거나 드물게 아주 큰 상을 받을 때나 드나들 수 있던 목관아도 이때에는 문을 열어 서민들이 마음껏 드나들 수 있도록 할 정도였다. 목사가 업무를 보던 연희각도 살펴볼 수 있었다.


탐라국입춘굿놀이


탐라국입춘굿은 먼 옛날 탐라시대부터 이어지는 역사를 계승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1841년 이원조가 쓴 《탐라록》을 비롯해 여러 문헌에는 탐라국의 왕이 친경적전(親耕籍田, 왕이 몸소 농사를 지으며 농업을 장려하던 풍속)과 더불어 풍년을 기원하며 의식을 치렀다고 밝힌다.

일제 치하에 제주인들의 정신적 결속력을 해체시키기 위해 중단됐다가 1999년에 ‘탐라국 입춘 굿놀이’로 복원됐다. 굿에 이미 ‘놀이’라는 의미가 포함돼 있다는 데서 꼬리표를 떼고 ‘탐라국입춘굿’이라 이름을 바꾸고 오늘날까지 복원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축제를 주관하는 제주민예총이 탐라국입춘굿을 “명맥이 끊긴 전통사회의 입춘굿을 오늘에 맞게 부활시킨 새로운 축제”라고 소개할 만한 지난 역사가 있는 셈이다.


탐라국입춘굿놀이
탐라국입춘굿놀이


날로 새로워지는 탐라국 입춘굿

전통 문화 축제를 표방하는 만큼, 옛 풍습을 되살린 여러 과정과 함께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돼 있다. 첫 날엔 항아리를 깨트려서 모든 액운을 제주도 밖으로 내모는 퍼포먼스(사리살성), 큼지막한 휘호 쓰기(입춘휘호), 풍년을 기원하는 유교식 제례(세경제)와 제주 원도심을 누비며 흥겨움을 널리 알리며 춘등, 제주신상이 거리를 가득 채우는 거리 퍼레이드가 열린다.

입춘굿은 사전 행사격인 입춘맞이와 본 행사격인 본 굿으로 나뉜다. 입춘맞이는 봄이 오길 기다리면서 입춘굿의 성공을 함께 기원하면서 간단한 제례를 지내고 관덕정 마당에 춘등을 건다. 출발하기 전 거는 시동인 셈이다. 입춘굿 주관 기관, 참여 단체, 출연진이 다 함께 모이고 집전은 서순실 심방이 맡는다.


탐라국입춘굿놀이
탐라국입춘굿놀이


본 굿은 제주도청, 제주도교육청, 제주도의회, 제주시청 등 주요 관공서를 돌며 정유년 무사 안녕을 기원하는 액막이 굿(춘경문굿)으로 시작해  입춘굿, 나무 소를몰면서 덕담을 주고받는 행사(낭쉐몰이), 탈굿 놀이, 축하공연, 마무리 난장 등으로 진행된다.

입춘굿의 간판으로 꼽히는 ‘입춘천냥국수’와 제주향토음식연구원과 삼도2동 자생단체협의회가 준비한 향토음식과 주전부리는 꼭 맛봐야 하는 별미다. 이밖에 소원지 쓰기, 윷점, 입춘 버튼·꼬마 나무소·전통탈 만들기, 입춘굿 해설 등의 부대 행사는 입춘굿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기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