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리뷰

    127

  • 일정 등록

    0

  • 방문했어요

    4

  • 조회

    79,663

  • SNS 공유

    52

상세정보

용머리해안


현재 용머리해안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조치 조정에 따라 이용인원을 제한하여, 시간당 300명까지로 입장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방문전에는 전화 등을 통해 이용방법을 미리 확인해주시고, 마스크 착용, 입장전 발열체크, 참석명부 작성 등 방역수침 지침도 준수해주시기 바랍니다.


용머리 해안은 산방산 자락에서 해안가로 뻗어나가는 곳에 위치한다. 마치 바다속으로 들어가는 용의 머리를 닮았다 해서 용머리해안으로 불린다.
수천만년 동안 층층이 쌓인 사암층 암벽이 파도에 깍여 기묘한 절벽을 이루고 있다. 파도의 치여 비밀의 방처럼 움푹 패인 굴방이나 암벽이 간직하고 있는 파도의 흔적은 장황한 역사와 마주할때의 웅장감을 느끼게 한다. 길이 30~50m의 절벽이 굽이치듯 이어지는 장관은 CF와 영화의 배경으로도 촬영된 바 있다.

용머리해안
용머리해안
용머리해안


해식애 앞쪽으로 좁지만 평탄한 파식대가 발달되어 용머리해안을 일주할 수 있는 탐방로 역할을 하고 있다.
한바퀴 돌아보는데 30분 정도가 소요되는데, 기상악화나 만조때에는 위험성이 높아 출입을 금하니 방문전 미리 관람가능시간을 확인하고 가는것이 좋다.
사암층을 따라 걷다 보면 나오는 해안가 일대에서는 해녀들이 좌판을 깔아 놓고 해산물을 판매하고 있다.

용머리해안
용머리해안
용머리해안


근처에는 네덜란드 선인 하멜의 선박이 난파되어 이곳에 표착했던 것을 기념하는 하멜표류기념비가 서있다.
하멜은 조선에서 13년동안 억류되었다가 네덜란드로 돌아간 뒤 서구사회에 조선이라는 나라는 알린 인물로,
기념비는 1980년 한국국제문화협회와 주한네덜란드대사관이 공동으로 세운 것이다.

용머리해안


용머리해안에는 다음과 같은 유명한 전설이 전해내려온다.

용머리의 기세는 제주에 천하를 호령할 제왕이 태어날 기운을 갖고 있었다한다. 중국의 진나라 진시황제는 일지감치 이를 알아채고 풍수사 호종단을 보내어 제주도의 이런 맥을 끊어놓고 오라고 제주도에 보낸다. 이에 호종단은 제주의 구좌읍 종달리로 들어와 지형지세를 보니 과연 왕이 날 지세라 여겨 제주의 지맥 혈을 찾아 끊기 시작했다. 호종단이 용머리에 닿았는데 막 바다로 뻗어 나가려는 용의 머리를 보고 그는 칼로 용의 꼬리를 먼저 자르고, 얼른 용의 등으로 올라타 잔등을 칼로 쳤다. 그리고 더 앞으로 달려 용의 머리를 끊으려는 순간 시뻘건 피가 솟으며 산방산이 울음을 토했고 몇날 며칠을 천둥번개가 쳤다고 한다. 그렇게 제주의 왕이 날 기세를 꺾이고 이를 지켜보던 산도 바다도 오랫동안 사납게 울어대더라고 전한다.

조수간만의 영향과 기상악화로 인한 안전문제로 출입통제가 될 수 있으니, 관람당일 입장 통제시간 미리 확인 필요(064-794-2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