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리뷰

    0

  • 일정 등록

    0

  • 방문했어요

    0

  • 조회

    7,859

  • SNS 공유

    5

상세정보확장됨

서귀포시립기당미술관


현재 기당미술관은 새로운 일상을 위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가 해제되었습니다. 이에, 사적모임 인원수 제한 등이 해제되었으나, 각 관광지마다 적용하고 있는 기준이 다를 수 있으니, 방문 전에는 전화 등을 통해 이용 방법을 미리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단 실내 취식 금지, 마스크 착용 의무 등의 방역 수칙은 여전히 유효하오니 주의 바랍니다.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예약을 통해서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기당미술관 예약페이지 링크


가장 제주스러운 작품을 만나는 소박한 미술관

기당미술관은 서귀포시 서홍동에 있는 미술관으로 서귀포 터미널에서 택시를 타면 10분 정도 걸리는 거리에 자리하고 있다.
 1987년 7월 1일 개관한 기당미술관은 국내 최초의 시립 미술관으로 제주가 고향인 재일교포사업가 기당(寄堂) 강구범에 의하여 건립되어 서귀포시에 기증되었다.
국내 원로, 중진, 중견작가의 주요 작품을 소장/전시함으로써 세계 속의 서귀포시를 선보이며 바쁜 도시인들과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뿐만 아니라 미술문화를 향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하고 있다.
농촌의 '눌'을 형상화하여 나선형의 동선으로 이루어진 전시실이 특징으로 한국의 전통가옥을 연상시키는 천정과 자연광을 받아들여 쾌적한 전시공간으로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수장고, 야외전시장, 사무실 등을 갖추고 있다.


서귀포시립기당미술관
서귀포시립기당미술관


개관 이후 우수한 현대미술작품을 소장하기 위하여 남다른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현재 제주지역 작가뿐만 아니라, 국내 ․ 외 작가들의 회화, 조각, 공예, 판화, 서예 등 전 부문에 걸쳐 650여 점을 소장하고 있다.

주요 소장품으로는 변시지의 <외로운 시간> <봄날의 한라산>, 강용범의 <춘일난향소도하>등과 함께 국내 화단의 주요한 작가들의 미술작품을 소장하고 있고, 이 작품들은 연중 3~4차례의 주제전시로 관람객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특히, 상설전시실에는 현재 미국 스미소니언뮤지엄에 전시되고 있고 "폭풍의 화가"로 잘 알려진 제주의 화가 변시지의 작품이 연중 전시되고 있다. 


서귀포시립기당미술관
서귀포시립기당미술관

수어로 보는 제주 (무장애관광) -[기당미술관] 수어해설영상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