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관덕정

별점(5점만점에 5점)

기본정보

주소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관덕로 19

연락처

(+82) 064-710-6718

  • 리뷰

    56

  • 일정 등록

    0

  • 방문했어요

    1

  • 조회

    49,594

  • SNS 공유 수

    26

상세정보확장됨

관덕정


  제주 시내 한가운데 있는 관덕정은 많은 사람들의 만남의 장소가 되고 또는 길을 가르쳐 주는 이정표 역할을 하는 등 제주 사람들에게는 가장 익숙하고 친근한 국가지정 보물 제 322호다. 조선시대 세종 때인 1448년 제주 목사 신숙청은 사졸들을 훈련시키고 상무 정신을 함양 할 목적으로 이 건물을 세웠다. 제주에 현존하는 건물 중 가장 오래된 건물이다.

  관덕정이란 이름은 '사이관덕'이란 문구에서 나온 것으로 활을 쏘는 것은 평화시에는 심신을 연마하고 유사시에는 나라를 지키는 까닭에, 이를 보는 것이 덕행이라는 의미로 지어진 것이다. 대들보에는 십장생도, 적벽대첩도, 대수렵도 등의 격조높은 벽화가 그려져 있고, 편액은 안평대군의 친필로 전해오고 있다.

  관덕정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관덕정을 지으려고 할 때 목사는 전국에서 유명한 목수들을 불러들였다. 그러나, 정자(관덕정)는 다 지으면 쓰러지고, 다시 지으면 쓰러지곤 하였다. 일류 목수들이지만 그 이유를 알 수가 없었다. 어느 날 어떤 중이 이곳을 지나다가 또 쓰러지겠다고 중얼거리자 목수들이 화가 나서 중을 내쫓았다. 정자가 다시 완공이 되자마자 다시 쓰러지고 말았다. 그제야 전번 중의 이야기가 생각나 수소문 끝에 중을 찾아가 도움을 간청하였다. 중은 상량식을 닭이나 돼지가 아닌 사람으로 인상량식을 해야 한다고 하자 목수들은 난색을 표하였다. 이에 중은 상량식 때 상량이라고 큰소리를 외치면 지나가던 솥장수가 죽을 것이라고 말하니 이치에 닿지 않는 말이지만 중의 말대로 다시 공사를 하고 상량식 준비를 진행하였다. 이 때 솥장수가 큰 솥을 머리에 이고 정자 쪽으로 오고 있어 관덕정 앞 마당까지 이르자 모여있던 군중들은 상량하고 큰소리로 외쳤다. 이에 솥장수는 깜짝 놀라 머리를 들어 쳐다보려고 했으나 솥이 너무 무거워 넘어지면서 솥의 언저리에 목이 깔려 죽고 말았다. 중의 말대로 목수들은 솥장수를 희생으로 상량식을 치르게 되어 관덕정은 다시 쓰러지지 않고 완공이 되었다고 한다.


관덕정
관덕정
관덕정
관덕정
관덕정2019


  제주도 역사의 앞마당, 관덕정 광장

○ 관덕정 광장은 제주 역사의 산 증인이다. 조선시대인 1448년 세워진 이래 제주 역사의 굴곡을 말없이 지켜보며 침묵으로 증언해주는 곳이 관덕정이며, 이 광장이다. 관덕정은 제주목관아의 부속 건물로 세종 30년(1448년) 신숙청(辛淑晴) 목사에 의해 창건되었다. 관덕(觀德)이란 ‘사자소이관성덕야(射者所以觀盛德也)’ 즉, ‘활을 쏘는 것은 높고 훌륭한 덕을 보는 것이다’라는 《예기》의 글귀에서 유래했다. 이름 그대로 이곳에선 군사들의 활쏘기 장소로 또는 과거 시험, 각종 진상을 위한 봉진행사 등이 이루어졌으며, 매년 입춘에는 춘경이 치러져 문화 축제의 장이 되기도 했다.

○ 지금은 도시발전으로 제주시가 크게 확장돼 각종 행정, 사법 기관들이 다른 곳으로 옮겨졌지만, 관덕정과 그 주변은 조선시대 때부터 일제강점기를 거쳐 현대에 이르기까지 주요 행정 관청이 모여 있어 제주의 정치, 행정, 문화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다. 제주에서 큰 행사와 각종 기념식, 집회와 역사적인 사건 모두 이곳, 관덕정 광장에서 일어났다.

○ 제주에서 최초로 5일장이 열린 곳도 이곳이고, 조선 말의 빈번했던 민란의 최종 종착지도 이곳이어서 이재수의 난 당시에는 300여인의 교인 척살이 이루어진 피의 현장이기도 하다. 특히 4.3발발의 도화선이라는 1947년 3.1집회 역시 북국민학교에서 시작되어 이곳에서 사건화된다. 4.3의 와중에서는 무장대사령관 이덕구의 시신이 전시되는 등 격동의 공간이었다. 4·3 이후 제주지역의 시민과 학생들이 끊임없이 전개한 민주화운동과 4·3진상규명 운동도 관덕정 광장에서 시작됐고,단절되었던 춘경의 보구언도 80년 만에 이곳에서 복원되어 탐라입춘굿으로 매년 치러지고 있다. 무슨 큰일이 일어나면 제주민들은 약속이나 한 듯이 자연스럽게 관덕정으로 모여들었다.

  제주 역사의 중심지, 제주의 심장 같은 공간. 하지만 번영의 역사보다는 오히려 세찬 바닷바람에 상처 입은 섬 사람들의 삶의 역사를 더 많이 보아온 곳.
바로 이 곳, 관덕정 광장이다.


관덕정2019
관덕정2019
관덕정2019

 

  • 사진축소됨

    사진(26)

    제주 4.3에 대해 알아가는 길에서 만난 관덕정입니다. 제주에서 약속을 잡으면 이 장소에서 잡았을 정도로 유명한 장소였다고 하네요. 4.3 처음 시작한 장소인 만큼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제주의 척박한 삶.. 거친음식과 삶속에서 고뇌하셨던 부친의 기억..<br><br>4.3사태로 중산간에서 내려와야 했던 사연.. 집과 마을이 불타고 먹을것이 없을때, 할머니의 작은아버지가 관덕정 주변에 살기에 내려와 피신 생활했던 기억.. 아버지의 아버지가 실종됨으로 모진 고초를 받아야 했던 나의 할머니 사연.. 그리고 제주를 떠나 꼭 살아남아야 한다고, 육지로 아버지를 보내신 할머니의 모정.....<br><br>부친 마음속에 꼭꼭숨겨뒀던 제주에서의 한과 사연을... 올해 4월.. 관덕정 주변을 부친과 거닐며.. 듣게 되었다..<br><br>나에겐 하멜표류기에서의 이원진 제주목사 이야기를 통해 상상했던 제주 관덕정...<br>관덕정 처마를 잘라버린 일본군 이야기를 신문기사를 통해 들었던게 다였는데.....<br><br>제주의 역사가 다시금 내게 다가온다.<br><br><br>#제주4.3 #하멜표류기  #관덕정
    #제주43 #제주43사건 #관덕정 #제주43유적지
    #관덕정 제주목관아 수문장교대의식  과  김수문목사와결사대
    #관덕정
    #제주역사읽기 #하마비 #관덕문
    #관덕정 #관덕전역사 #제주산책 #날씨맑음
    #성주간 맞이 #제주성지순례 ... 라기에는 살짝 부끄럽지만~ ㅋㅋㅋ #황사평 성지랑 #관덕정 에 다녀왔다. 지난 3/29 성삼일 시작하는 날, 이래저래 나름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낸 듯하다. ^0^
    #관덕정<br>#제주<br>#제주목<br>#제주여행
    #4.3아픔을 나누다
    관덕정에서  귀엽게 사진찍기
    오리지널  돌하르방 에서 이상형을 만났어요

    좋아요

  • 지식iN축소됨

  • 지도/주변관광지축소됨

  • 리뷰축소됨

  • 네이버 리뷰축소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