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리뷰

    10

  • 일정 등록

    0

  • 방문했어요

    1

  • 조회

    14,157

  • SNS 공유

    7

상세정보

  1. DEL

    이미지 widget
  2. DEL

    구엄리에서 시작하여 고내리 까지 ‘엄장해안길’이라는 ‘해안누리길’이 조성돼 있다. 구엄리의 포구를 지나면 만나는 구엄리 돌염전은 넓게 드러누운 현무암 위에 소금을 생산하던 곳이다. '소금빌레'라고도 일컬어지는 구엄리의 돌염전은 구엄리 주민들이 소금을 생산하던 천연 암반지대였다. 빌레란 제주어로 '너럭바위'를 뜻하니 소금빌레란 소금밭, 즉 돌염전이란 뜻을 담고있다. 


  3. DEL
    ​​​​​​​

  4. DEL

  5. DEL

    조선 명종 14년인 1559년 강려 목사가 부임하면서 구엄리 주민들에게 소금을 생산하는 방법을 가르쳤다. 바위 위에 찰흙으로 둑을 쌓고 그곳에 고인 바닷물이 햇볕에 마르면서 생기는 소금을 얻어내는 방식으로 구엄마을 주민들의 주요 생업의 터진이 되었다.

    소금밭은 약 390여 년 동안 마을 주민들의 생업의 터전이자 삶의 근간이 되어왔던 곳이다. 품질이 뛰어난 천일염이 생산되다가 해방 이후 폐기되어 지금은 소금생산을 하지 않고 있지만 2009년에 제주시가 예산을 투입하여 돌염전을 일부 복원하고 관광안내센터와 주차장 등을 설치하였다. 돌염전의 유래, 소금의 생산방법 등 다양한 정보가 있는 안내판들이 곳곳에 설치되어 있어 여행자들에게 생소한 소금생산방식과 돌염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6. DEL

  7. DEL
    • ​​​​​​​

  8. D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