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리뷰

    13

  • 일정 등록

    0

  • 방문했어요

    1

  • 조회

    32,968

  • SNS 공유

    27

상세정보

수월봉 2019


오름은 주소가 산지로 되어있어, 내비게이션 검색시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없거나, 주차장이 따로 없는 곳이 많습니다.
또한 일부 오름은 사유지로, 출입이 제한되거나 통제되어있는 곳도 있습니다.
이에, 오름 방문시에는 사전에 제주관광정보센터(064-740-6000) 등을 통해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시고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수월봉은 해발 77m 높이의 제주 서부지역 조망봉으로, 정상에서 바라보는 풍광은 가슴을 시원하게 해준다. 특히, 깎아 만든 듯한 수월봉 해안절벽은 동쪽으로 2km까지 이어져 있다. 이 해안절벽은 ‘엉알’이라 불리며, 벼랑 곳곳에는 샘물이 솟아올라 ‘녹고물’이라는 약수터로 널리 알려져 있다. 수월봉 아래쪽에는 해안선을 따라 지질트레일이 있다. 해안 절벽을 따라 화산 퇴적물이 쌓여 있는 모습의 장엄하기 이를 데 없다.

수월봉 2019
수월봉 2019
수월봉 2019
수월봉 2019


수월봉 정상에는 기우제를 지내던 육각정인 수월정이 있으며, 수월정 옆으로는 고산기상대가 우뚝 서 있다. 우리나라 남서해안 최서단에 있는 기상대로서 거의 모든 기상관측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이곳 5층에는 일반인에게 오픈되는 전망대가 있다. 수월정에 앉아서 차귀도로 떨어지는 낙조의 모습은 제주도에서 아름답기로 손꼽히는 일몰 중 하나이다.

수월봉 2019
수월봉 2019
수월봉 2019


한편 수월봉 바닷가 절벽에 솟아오르는 샘 녹고물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내려온다.
지금으로부터 약 380여 년 전 고산리에는 수월이라는 누나와 녹고라는 동생이 홀어머니를 모시고 의좋게 살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해 봄, 어머니가 몹쓸 병에 걸려 자리에 눕게 되자 수월이와 녹고는 지극 정성으로 어머니를 돌보았으나 어머니의 병은 호전되지 않았다. 어느 날, 스님이 집 앞을 지나다가 이를 가엾게 여겨 어머니의 병에 대한 처방으로 백 가지 약초를 구하도록 알려주었다. 수월과 녹고는 그날부터 이곳저곳을 헤매 다니며 갖은 고생 끝에 아흔아홉 가지의 약초를 구했지만 마지막 한 가지 약초를 안타깝게도 찾지 못하고 있었다.
하루는 절벽 중간에 자라고 있는 마지막 약초를 찾게 되었다. 수월이는 녹고의 한쪽 손을 잡고 한 발씩 내려가기 시작하였다. 녹고도 절벽 위에서 누나의 손을 잡고 놓치지 않으려 안간힘을 쓰며, 이제 어머니가 병상에서 일어나겠구나 하는 마음으로 있는 힘을 다 내었다. 드디어 그 약초를 캐어 녹고에게 건네주었을 때 녹고는 그 약초를 받는 순간 누나 수월이의 손을 그만 놓쳐 버렸다. 이때, 수월이는 여지 없이 그 험한 절벽 아래로 굴러 떨어졌다. 녹고는 누나의 죽음이 자신의 실수라는 자책감과 좌절감에 절벽 위에서 그 자리를 떠나지도 않고 한없이 울기만 하였다. 이 녹고의 샘은 녹고가 죽어서도 누나의 죽음을 애도하며 계속 흐르는 눈물이라 한다.


수월봉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