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Review

    211

  • Reg itinerary

    0

  • I visited.

    10

  • Lookup

    366,096

  • Share SNS

    389

Detail

비자림


The Forest of Japanese Torreyas is located 5.5km of from
Pyeongdae Elementary School, Pyeongdae-ri, Gujwa-eup, Jeju-si
and it is the world’s largest single-species forest.
It is a very unique forest where 2,800 Japanese Torreyas
that are 500 - 800 years old block the sight of the sky, and it is the first forest park in Jejudo Island.


비자림


At the corner of the forest, there is a Japanese Torreya called the “Tree of One Thousand Years”
that is known as the ancestor of Japanese Torreyas.
This tree is 14m high, with a branch length of 6m, and its width of crown is 15m.
It is estimated to be more than 820 years old, which makes it the oldest Japanese Torreya in Jejudo Island.
The Forest of Japanese Torreyas retains its leaves during the winter, so the forest stays green all throughout year.
A substance called phytoncide emanates from the Forest of Japanese Torreyas.
Phytoncide is known to have natural healing powers, such as helping blood circulation,
alleviating mental and physical fatigue, and stabilizing biorhythm.
There are two ways to exit the forest through the walking trail.


비자림
비자림


One course is a shorter one that takes about 40 minutes and the other is a longer course
which takes about 80 minutes. Baby strollers and wheelchairs are allowed in the 40 minute course,
so anybody can enjoy the beauty of the forest regardless of age or gender.
The Forest of Japanese Torreya, which is visited by tourists throughout all year,
is designated and protected as Natural Monument 374.


비자림

  

  • Photo

    Photo(161)

    비오는날의 비자림입니다. 
비자림의 매력이 한층더해지는 날씨더군요.
비자림만의 깊은 향기로 가득한 공기를 마시며, 가족과의 산책은 행복 그 자체 입니다. 
제주도를 갈때마다 꼭꼭 들러가는 힐링코스♡
    비자나무 열매의 향에 취해 힐링의 시간을 보냈어요
    비자림의 신비로운 기운은 언제나 본다
이 가을에는 내 셀카사진에서도 역역히 나타난다
    비가 내린 후여서 그런지 피톤치드를 듬뿍 머금은 비자림을 다녀왔습니다. 도토리 같이 생긴 비자나무 열매는 그 옛날 구충제로도 쓰였다니 그 향기는 말이 필요 없겠지요? 상쾌한 공기가 두뇌 주름 사이사이를 마사지해주는 기분이예요.  왕복 3키로 내외로 거리도 길지 않고 남녀노소 산책길로 참 좋아요.
    엄마 팔순기념 제주여행 둘째날 비오는 비자림을 방문해서 저희가족은  행복한 추억 한가득 마음에 품고 왔습니다.
비자림은 저희가족에게 슈퍼팬처럼 짠하고 나타나신 "김경화'해설사님 덕분에 오래오래 좋은기억으로 떠오를것 같습니다.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주시고 저희 가족의 인생사진도 남겨주신 김경화 해설사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건강한 모습으로 오래오래 비자림에 계셔주세요!!!!!
    숲길이 아주잘되어 있습니다. 산림욕하기 좋습니다.
단지 주차관리하시는 분들 너무 불친절하네요.
네비친다구 잠깐 길찾고있더니 차대놓는다고 윽박을 지르고 무안을 주네요.
서비스 교육도 안하구 아무나 근무하는가봐요?
휴가와서 기분좋게 산림욕하러왔다가 기분만 나빠졌네요.
    10년만에 다시 찾은 비자림. 2명이 왔다가 4명되서 다시 찾아 왔네요.미세먼지에서 벗어난 힐링 여행지 였네요. 제주여행 꼭 추천지 입니다.
    깨끗하고 고요한 원시의 숲속 산책. 비자나무에서 피톤치드와 테르팬이란 성분이 나오는데 정말로 몸으로 체감될만큼 기분이 상쾌하고 좋았어요. 꼭 다시 가보고 싶은 곳!
    외국생활 20년만에 방문하신 시누이와 행복한 여행이였어요. 23일에 갔었는데 단풍이 약해서 살짝 아쉬웠지만 좋은 시간가졌어요.<br>복잡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해주는 행복하고 편안한 시간 이였어요. 제주를 찾으시는 분들께 꼭 들러 보시라 추천드리고 싶네요.
    #비오는날 #비맞으며찍다보면 #🌞<br>#어디든 뒤돌면 그림이 되는 제주❣
    #여름 #비자림 늘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비자림.. 갈때마다 기분 업.. 너무 좋아요..

    Like

  • Map

  • Review

  • 트립어드바이저 Reviews